Gloomy Paradise

funes.egloos.com

포토로그 Djuna's movie Review (translations)



싸이월드 BGM 판매 사기성 앨범 발견 My favorite songs

아 이거 새벽에 잠 못자고 무슨짓인지....

지난 번에도 이런 적이 한 번 있었다. Harry Nielson의 Coconut을 도토리 6개 주고 샀는데, 노래가 중간에 몇초가 없는 것이었다.
그 노래 환불은 안된다고 하고, 1:1 문의로 몇 주간을 싸워서 담당자가 노래 공급하는 쪽에 문의해서 고친다 그랬는데, 그러다 바빠서 아직도 확인을 못해봤다. 그게 아마 1년도 더 지났을거다.

요즘 갑자기 꽃혀버린 노래들이 있어서 미니홈피에 달아놓으려고 다시 네이트 뮤직을 찾았다.
내가 요즘 꽃힌노래들의 장르는 정확히 모르겠지만, 일렉트로니카 냄새가 많이 나면서 약간 얼터너티브 같기도 한 뭐 그런 최근 노래들이다. 알고 보니 요즘 미국 드라마나 영화 등에 많이 쓰이는 장르인 것 같다.

가장 좋아진 사람은 Jem이어서 여러 곡을 사고 싶어 찾아봤지만, 네이트에서는 앨범을 팔지 않고, 싱글 앨범과 다른 곳에 끼워진 노래 몇개만 볼 수 있었다.

그 밖에 좋아진 가수들은 Sia, Masha Qrella, Shivaree, Psapp 같은 사람들.
몇 개 없었다. 그래서 몇개 구매를 했다.
물론 그 중 몇개는 미리 들어보고 구매 했고 몇 개는 그냥 제목만 보고 샀다.

그런데 Psapp의 Cosy in the Roket을 듣다가...이건 뭥미?
처음에 연주 부분부터 약간 이상하다 싶었지만, 노래가 나오는 부분은 마치 시부야케를 들을 때 일본 가수들이 영어 노래를 부르는 그런 발음 보다 조금 난 발음에 더불어 엠비씨 합창단 같은 창법으로 Cosy in the Rocket을 부르는 거였다.

다시 확인해 보니 아래의 화면

http://music.cyworld.com/album.asp?aid=22517

그리고 여기 있는 리뷰를 읽어보니, 이거 미국 드라마 주제가를 모은 컴필레이션 앨범이 아니라, 원곡들을 가져다가 리메이크를 한 앨범이다. 리메이크를 한 사람들 이름도 영어 이름으로 되어 있지만 실제로 들어보면 한국 엑센트가 강하게 들리는 영어다. 이거 사기 아닌가? 위 링크의 페이지를 보면 그 어디도 이 앨범이 원곡을 다시 만든 곡이라는 사실을 알아내기가 거의 불가능하다.

유일한 단서는 맨 위 설명에 "앨범타임: 국내/스튜디오" 하지만 앨범 설명으로 나와 있는 아래 글을 읽어보면, 누가 저 국내/스튜디오라는 내용을 다시 생각이나 해볼까? 혹시 봤다고 해도 저게 잘못되었다고 생각하겠지. 이게 위 링크에 있는 앨범 설명글이다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미디어 소개

이젠 “미드” 주제곡도 한번에 꿰자 !!!!
최근 전세계적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
화제의 미국드라마가 다 모였다!!!

TV 시리즈의 백과사전
Best TV Drama Collection

“미드”는 “미국드라마”의 줄임말로 요즘 헐리웃 영화보다 더 재미있는 미국 시리즈 드라마를 총칭한다. 90년대 <프렌즈>를 시작으로 최근 <프리즌 브레이크>까지 요즘 인터넷과 케이블 TV의 화두는 단연 미국 드라마와 미국의 TV 쇼다.
“On Style” 에서는 현재 <섹스 앤 더 시티>, <프렌즈>, <어메리칸 아이돌>이 방영되고 있고
“Super Action” 에서는 <프리즌 브레이크> 가,
“Fox채널” 은 <24>, <앨리의 사랑 만들기(앨리 맥빌)>, <다크 엔젤> 등 최신 외화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. 비단 케이블 채널 뿐 아니라 공중파 TV 에서도 <위기의 주부들>, <탐정 몽크>, <그레이 아나토미> 등을 방송해 큰 인기를 모은 바 있다. .
“수퍼액션”에서는 설연휴동안 <프리즌 브레이크> 1시즌을 연속 편성해 케이블 시청률 1위를 기록 해 주인공인 일명 <석호필> (웬트워스 밀러)의 인기와 요즘 미국드라마의 인기가 어느 정도인지 입증해 주었다.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지금부터 네이트와 다시 싸울꺼다. 지금 산 곡 중에 Jem의 They는 노래가 다 깨졌다. 음원을 공급받을 때부터 문제가 있었나보다.
지난 번 Coconut때부터 열이 받아 있었는데, 오늘 일로 확 지펴졌다.

사람들이 대부분 알고 있지만, 네이트에서 산 노래는 절대로 환불이 안된다고 한다.
여기서 사는 노래가 다른 곳보다 훨씬 비쌈에도 불구하고, 이런식의 주먹구구 사기성 판매는 문제가 많다.


덧글

  • 기억의천재 2010/03/21 23:03 # 답글

    자주 가는 게시판에도 비슷한 글을 올렸는데, 온라인 음악 판매에서 이런 일이 비재하다고 한다. 어떻게 싸우지?
댓글 입력 영역